예레미야애가 3장 22-24절

한국복음서원2 0 1,092 2023.12.12 14:06
bd8c48632f30afacca7fb1ca21e8efba_1702357826_0385.jpg
 

애 3:22-24

여호와의 자애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하니 그분의 자비는 무궁하다네. 이것들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님의 신실은 크기도 하십니다. ‘여호와는 나의 몫 그러기에 나 그분께 소망을 둔다네.’ 하고 내 혼은 말한다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