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편 119편 147-148절

한국복음서원2 0 1,799 2022.07.20 15:38

d85022061f69e18fbd9a7f6c2832b4ad_1658299086_7807.jpg 


시 119:147-148  

저는 새벽을 고대하며 부르짖고 주님의 말씀들에 소망을 두었습니다. 

주님의 말씀을 읊조리고자 제 눈은 야간 파수 때를 고대하였습니다.